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리 침수로 중단됐던 광주역 구간 열차 운행 오전 11시 재개

 많은 비로 광주 월곡천교가 침수되면서 운행이 중단됐던 광주역 구간 열차 운행이 9일 오전 11시부터 재개된다. 
 
광주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8일 광주선 월곡천교가 침수돼 열차운행이 중단됐다. 사진은 침수된 월곡천교.뉴스1

광주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8일 광주선 월곡천교가 침수돼 열차운행이 중단됐다. 사진은 침수된 월곡천교.뉴스1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광주 월곡천교 수위가 낮아지면서 안전점검을 마치고 광주선을 다시 운행키로 했다. 앞서 8일 오전 6시쯤 광주 광산구 월곡동 월곡천교가 침수되면서 광주역 열차가 모두 중단됐다. 코레일은 열차운행을 재개할 예정이지만 비가 다시 많이 내려 월곡천교 수위가 높아지면 운행이 중단될 수 있으므로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에 운행 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선로 침수와 토사유입으로 전날부터 운행이 중단됐던 전라선 익산~ 여수 열차 운행은 밤새 복구작업 후 9일 첫차부터 운행이 정상화됐다.  
 
하행선은 오전 5시 10분 용산역 출발 KTX 첫차, 상행선은 6시 20분 여수엑스포역 출발 무궁화호부터 운행을 재개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