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어진 장마에 배추, 상추 등 채소 가격도 줄줄이 오른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3일 호우 피해를 입은 충남 논산의 시설채소 재배농가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3일 호우 피해를 입은 충남 논산의 시설채소 재배농가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길어진 장마에 농가 피해가 늘면서 채소 가격도 전반적으로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청상추와 양배추, 배추 등 대표 엽채류(잎줄기채소) 도매가격이 한달 전보다 60~107% 급등했다.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대형마트의 일부 엽채류 가격도 지난달 말부터 오름세다.
 
이마트의 손질 배추 1개 판매가격은 6일 기준 3980원으로, 2주 전 3300원보다 21% 올랐다. 지난달 초 2200원이었던 ‘논산 양촌 상추’ 200g 판매가도 2980원으로, 한 달 만에 35%나 뛰었다. 무 1개 가격도 같은 기간 1500원에서 1680원으로 상승했다.
 
홈플러스도 지난달 23일 3490원이었던 배추 1포기 가격이 1주일 만에 3980원으로 오르더니 이달 6일 4290원까지 상승했다. 청상추 1봉지는 지난달 23일 2990원에서 이달 6일 3990원으로 2주 만에 33% 뛰었다. 적상추 1봉지와 양배추 1통 가격도 같은 기간 2990원에서 3490원으로 올랐다.
 
경기와 강원 등 엽채류 주요 생산지에 최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도매가 상승을 이끌고, 소매가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들은 현재 경기ㆍ강원에 집중됐던 산지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격 방어에 나섰지만, 워낙 도매가 상승 폭이 커 이번 주부터 엽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 소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고추, 오이 등 상대적으로 장마 피해가 크지 않았던 채소들도 최근 경작지 침수 등으로 출하량이 줄면서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사과 부사 한 상자(10㎏)의 도매가격이 전달 대비 10% 이상 상승하는 것을 고려할 때 과일도 가격 인상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