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비, 어디에 더 오나…중부지방 최고 500mm 물폭탄

서울 등 중부지방에 호우주의가 발효된 8일 저녁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서울 등 중부지방에 호우주의가 발효된 8일 저녁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지난 8일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린 비구름이 북상하기 시작했다.  
 
9일 오전 현재 가장 강한 비가 오는 곳은 경기 남부와 충남, 전북 지역이다.  
 
평택과 당진, 군산 등지에 시간당 최고 60mm 안팎의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다.  
 
강한 비구름은 충청지역을 중심으로 계속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장미’의 영향까지 더해져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에 100에서 최고 500mm가 넘는 곳도 있겠다.  
 
남부지방도 경남과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강수량이 최고 300mm에 이를 전망이다.  
 
서울시는 전날 오후 10시30분부터 재해대책 비상 2단계를 발령해 혹시 모를 재난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비상 2단계는 호우경보와 함께 비가 3시간에 9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한다.
 
제주를 제외한 전국이 산사태 위기경보 ‘심각’ 단계이고 대부분의 하천이 범람 위기에 처해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급경사지나 강가에는 가지 말고, 침수 위험이 있는 지하주차장이나 건물 앞에는 모래주머니나 물막이판을 준비해두는 게 좋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