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부 잦아들자 중부 500㎜ 물폭탄···와중에 태풍 '장미' 올수도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 일대 마을이 물에 잠겨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 일대 마을이 물에 잠겨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일요일인 9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남부지방은 새벽부터 빗줄기가 잦아들기 시작해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서해5도에서 100∼300㎜다. 최대 50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겠다.
 
중부지방에 내리는 강한 비는 10일 새벽까지 이어지겠으니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남부지방은 9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은 이날 저녁부터 10일 새벽까지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와 함께 비가 내리겠다. 비가 많이 오는 곳은 누적 강수량이 500mm에 달할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가 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대전 25도 △청주 24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제주 2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6도 △강릉 28도 △대전 29도 △대구 31도 △부산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제주 33도 등으로 전망된다.
8일 오후 경남 하동군 하동읍 두곡리 두곡마을 일대가 전날부터 내린 폭우로 물에 잠겨 있다.   아래쪽은 전남 광양시와 연결된 섬진강이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경남 하동군 하동읍 두곡리 두곡마을 일대가 전날부터 내린 폭우로 물에 잠겨 있다. 아래쪽은 전남 광양시와 연결된 섬진강이다. 연합뉴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북서쪽의 매우 선선한 공기와 남쪽의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팽팽히 맞서며 중국 남부에서 동해상까지 길게 매우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했다”며 “여기에 중국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으로 인해 서해상에서 비구름대가 급격히 발달해 중부지방으로 유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비구름대는 다량의 수증기와 강한 바람을 동반한 채 동서로 길게 형성돼 있기 때문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긴 시간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질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우 형태와 위치가 빠르게 변하면서 장소와 시간을 불문하고 대량의 폭우가 내릴 수 있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미리 철저하게 대비하고 안전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는 열대저압부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우리나라 쪽으로 북상 중이다.  
 
열대저압부는 북상 중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고, 태풍 생성 시 명칭은 제5호 태풍 ‘장미’가 될 전망이다.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발달 여부를 감시·분석 중이며 이와 관계없이 10일께 호우나 바람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제주도와 일부 경북 내륙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0일까지 낮 기온이 31도 이상 오르겠다.  
 
기상청은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으니 건강관리에 신경 쓰면서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