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선두 울산 턱밑까지 추격

전북이 대구를 잡고 선두 울산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연합뉴스]

전북이 대구를 잡고 선두 울산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대구FC를 제물로 선두 탈환의 발판을 마련했다.
 

전북, 대구 2-0으로 꺾어
울산은 수원과 0-0 무승부

전북은 8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0시즌 K리그1(1부) 15라운드 대구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북 김보경이 멀티골을 터뜨렸다. 김보경은 전반 30분 선제골에 이어 전반 43분 쐐기골까지 넣었다. 2위 전북(승점 35)은 무승부에 그친 선두 울산 현대(승점 36)와 격차를 1점 차로 좁혔다. 
 
울산은 문수축구장에서 벌어진 수원 삼성과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울산은 후반 추가 시간 김태환이 수원 김민우를 거칠게 밀어 옐로 카드를 받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10 대 11이 된 울산은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 후 울산 선수들이 거칠게 항의하는 일도 벌어졌다. 김도훈 감독이 벤치에서 황급히 달려나와 말려 큰 충돌은 피했다. 수원(승점 14)은 10위를 지켰다.
 
포항 스틸러스는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광주FC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광주는 후반 16분 펠리페의 페널티킥 골로 리드했다. 포항은 패색이 짙던 후반 44분 고영준이 극적 동점골로 기사회생했다. 포항(승점 25)은 3위로 올라섰다. 광주(승점 15)는 9위에 머물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