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레리나와 홈트를] 출산 후유증 극복엔 '발레리나 스쿼트'

발레리나 김리회가 출연한 지젤의 한 장면. [사진 국립발레단]

발레리나 김리회가 출연한 지젤의 한 장면. [사진 국립발레단]

중앙일보가 국립발레단과 함께하는 ‘발레리나와 홈트를’ 시리즈 두번째는 수석무용수 김리회의 ‘발레리나 스쿼트로 운동하기’ 입니다.
 
발레리나 김리회는 2006년 국립발레단에 입단할 때 만 18세였고 당시 최연소 기록을 세웠습니다. 스타 발레리나로 활약하다 2014년에 결혼했고 지난해 1월 딸을 낳았죠. 임신 초기에도 무대에 서다 출산이 임박해서야 휴가에 들어갔고, 출산 6개월 만에 주역으로 돌아왔습니다. 
화려한 무대 뒤에는 절망이 있었습니다. “아이를 낳자마자 온 몸 근육에 힘이 다 빠져 발레를 그만해야하는 줄 알았다”고 합니다. 손부터 시작해 근육 운동을 천천히 늘렸고, 이제는 아이를 돌보면서도 할 수 있는 여러 동작을 만들어냈다고 하네요.
 
아이를 낳고 몸이 힘들어 예전같지 않은 분, 육아하느라 운동할 시간이 없거나 몸 곳곳이 쑤시는 부모에게 발레리나 김리회의 운동법을 전합니다. 손목과 팔의 통증을 줄이는 스트레칭도 소개합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영상=김지선ㆍ정수경, 그래픽=이경은
발레리나와 홈트를
 국립발레단의 발레리나, 발레리노와 함께 집에서 운동하세요. 중앙일보와 국립발레단이 함께 ‘발레리나와 홈트를’ 시리즈를 시작했습니다. 유연성을 키우는 스트레칭, 사무실 의자에서도 할 수 있는 운동 등을 발레리나와 발레리노가 소개합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