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뭇가지 붙잡은 채…의암댐 실종 3일만에 숨져 돌아온 경찰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한지 사흘째를 맞은 가운데 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서천리 의암댐 하류 경강대교 인근에서 전날 발견됐던 경찰정을 인양하는 작업이 이뤄져 실종자 가족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한지 사흘째를 맞은 가운데 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서천리 의암댐 하류 경강대교 인근에서 전날 발견됐던 경찰정을 인양하는 작업이 이뤄져 실종자 가족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8일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5명 중 경찰관과 민간업체 직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후 2시께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에서 상류로 2㎞ 떨어진 한 사찰 앞 북한강 변에서 경찰관 이모(55) 경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춘천소방서 소속 대원이 폭이 10여m 되는 강변 늪지대를 수색하던 중 숨진 이 경위를 발견했다.
 
4분 뒤에는 이 경위 발견지점에서 아래로 100m 떨어진 지점에서 수색에 동참한 군 간부에 의해 민간 업체 직원 김모(47)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수색당국은 “사람 머리 형체가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실종자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발견된 장소는 의암댐에서 아래 방향으로 물길로 2㎞가량, 사고지점에서는 3㎞가량 떨어진 곳이다.
 
소방 관계자는 이곳 일대에 물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이날부터 강변 늪지대에 수색대원이 직접 들어가 수색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경위는 발견 당시 근무복을 입은 상태로 수풀이 엉켜있는 나뭇가지를 잡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명조끼는 없었다. 김씨는 발견 당시 구명조끼 등을 입고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수색당국은 50여분 만에 숨진 두 사람을 인양했으며, 우선 검시를 위해 강원대병원으로 옮겼다.
 
두 사람의 빈소는 강원대병원 장례식장과 호반장례식장으로 나뉘어 차려질 예정이다.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5명 중 2명이 8일 오후 1시 59분께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앞 북한강 변에서 발견돼 구조대원이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5명 중 2명이 8일 오후 1시 59분께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앞 북한강 변에서 발견돼 구조대원이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 관계자는 “다시 한 번 더 촘촘하고 세밀하게 수색해서 실종자를 가족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4분쯤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됐다.  
 
당시 배에 타고 있던 8명 가운데 1명은 가까스로 탈출했고 7명이 실종됐다. 현재까지 실종자 7명 중 1명은 구조됐으며 3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나머지 3명에 대한 수색도 이어가고 있다.
 
사고 사흘째를 맞이하며 실종자 2명을 찾았지만,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3명을 찾기 위해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여전히 헬기 13대, 드론 26대, 보트 72대, 구조견 10마리와 수색 인원 약 3254명을 투입해 남은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