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가상화폐 1조8000억원 탈취…일부 현금화”

북한 해커들을 표현한 그래픽 이미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캡처]

북한 해커들을 표현한 그래픽 이미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캡처]

북한이 15억 달러(약 1조800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탈취해왔고, 일부는 현금화해 대북제재를 우회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 NK뉴스는 7일(현지시각) 입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가상화폐를 탈취한 뒤 이용자의 신원이나 자금 최종 송금처 식별 규제가 약한 거래소를 주로 활용했다. ‘알트코인’을 비롯해 여러 형태의 가상화폐를 거래한 것으로 보이며, ‘믹서스’(mixers)라는 서비스를 활용해 자금 추적이 어렵게 만들었다.
 
알트코인은 비트코인을 제외한 대안형 가상화폐를 뜻하며, 종류에 따라 익명성이 더 높거나 송금이 더 빠르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북한은 가상화폐 가운데 일부를 현금화한 것으로 보이지만, 어떤 방식을 활용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전문가패널은 이전 보고서에서도 북한의 가상화폐 탈취와 불법적 이용을 지적한 바 있다. 이번 보고서는 대북제재위에 제출된 상태며, 15개 안보리 이사국의 검토를 거쳐 채택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