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커피숍 30% 할인'이라더니 왜 안돼? 카드할인의 비밀

동네 카페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시키고 당당히 내민 '모든 커피전문점 30% 할인' 신용카드. 어라, 왜 할인이 안 되는 거죠? 혹시 스타○스 같은 유명 브랜드 아니라고 차별하는 건가?
 

Ep.20

엇. 알고 보니 그 매장은 커피전문점이 아니라 제과점이라고요? 아무리 봐도 커피전문점 같은데. 도대체 왜 그런 걸까요.
 
오묘하고도 뒤죽박죽인 카드사 가맹점 업종 구분. 기준이 애매한 데다, 카드사별로 제각각인데요. 똑같은 카페도 A카드사는 제과점으로, B카드사는 일반음식점으로 분류하기도 합니다. 30% 할인에 민감한 알뜰족이라면 이거 알아야 카드 할인 제대로 챙깁니다.  
 
어떻게 알 수 있느냐고요? 어렵진 않아요. 그게머니가 쉽게 설명해드릴게요.
 
기획=금융기획팀, 영상=김재하·김진아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그게머니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