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인트루이스, 코로나19 추가 확진 발생… 컵스와 3연전 취소

UPI=연합뉴스 제공

UPI=연합뉴스 제공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예정됐던 시카고 컵스와 3연전이 취소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한국시간) "오늘부터 10일까지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시카고 컵스와 세인트루이스 경기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세인트루이스 소속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8일 경기가 취소됐고, 여기에 선수 두 명과 직원 한 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3연전 전체가 취소된 것. 이로써 세인트루이스는 이날까지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 등 선수 9명, 관계자 7명 등 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MLB닷컴은 "다른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7월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을 치른 뒤 계속 경기를 치르지 못한 세인트루이스는 이번 컵스와 3연전을 포함해 총 10경기가 취소되는 상황을 맞았다. 7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새 일정표에서 52일 동안 55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표를 받았던 세인트루이스는 컵스와 3연전 취소로 인해 일정이 더 꼬이게 됐다. 11일부터 13일까지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홈 3연전이 예정돼 있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추가될 경우 취소될 가능성도 남아 있는 상태다.
 
경기가 연달아 취소되면서 김광현의 첫 선발 등판 일정도 꼬일 수 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의 선발 등판 일정에 대해 7일 "오는 1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등판한다"고 밝혔으나, 세인트루이스가 12일에 경기를 치르지 못하거나 선발 로테이션을 조정할 가능성도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