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버섯의 여왕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이 장마철에,
남녘에서 '망태말뚝버섯'이 피었다는 소식을 들려 왔습니다.
망설였습니다.
이 빗속에 전북 익산까지 가야 하니 주저하기 마련입니다.  
 
조영학 작가와 논의했습니다.
가느냐 마느냐 논의 끝에 결국 가서 보기로 했습니다. 
늘 야생화만 좇는 조영학 작가가 
어인 까닭으로 버섯을 찾아가기로 했을까요?
그것도 이 장마철에 말입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조 작가가 들려준 이유는 이러합니다.
 
"어떤 야생화보다 더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오죽하면 '노랑망태버섯'과 
'망태말뚝버섯'을 '버섯의 여왕'이라 부르겠습니까?
게다가 이 친구들이 새벽에 버섯을 피우면 
한나절을 못 가고 죽어버려요.
하루살이보다 더 짧은, 
한나절을 사는 슬픈 운명인 거죠.
마치 시한부 생을 사는 아름다운 공주 같은 이미지랄까요."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참 기구한 운명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여왕처럼 화려한 드레스를 펼치자마자

어느새 생을 접는 슬픈 운명의 버섯입니다.
하루살이보다 짧으니 어쩌면 생명체 중에서 가장 수명이 짧지 않을까요? 
이렇듯 금세 사라지기에  
장마를 뚫고 이 친구들을 보려고 달려간 겁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사실 이 친구의 이름을 '망태버섯'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혹은 '노랑망태버섯'에 견주어 '흰망태버섯'으로 부르기도 했고요.
이번에 조 작가가 이름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정확한 이름은 '망태말뚝버섯'이 예요.
 언제부턴가 이것을 망태버섯속으로 바꿨더라고요, 
'노랑망태버섯'은 그대로인데 
얘만 '망태말뚝버섯'으로 이름을 바꾼 거 같아요.
망태라는 것은 드레스처럼 생긴 게 망태를 닮아서이고,

말뚝이라는 것은 안에 있는 흰 대가 
남근과 닮아서 이름이 붙은 겁니다.
그런데 보시면 알겠지만, 
실제론 여성적인 이미지에 더 가깝죠."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망태말뚝버섯

 
 비 오는 대나무 숲은 꽤 어둡습니다.

우아한 버섯의 여왕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일이 만만치 않습니다.
 
휴대폰 자동모드로 찍으면 
흰 버섯이 더 하얗게 찍혀 질감이 사라집니다.
 
왜 그럴까요? 
주변이 어두우니 휴대폰이 주변이 밝아지게끔 노출 값을 계산합니다.
이렇게 주변이 밝아지면 어쩔 수 없이 버섯도 밝아지게 됩니다. 
 
게다가 화질마저 상당히 거칠어지게 됩니다.
주변 노출을 밝히려 고감도로 설정되기 때문입니다.
 
해결책은 수동모드로 찍는 겁니다.
우선 깔끔한 화질을 원한다면 감도(ISO)를 저감도로 설정합니다.
 
그다음엔 셔터스피드를 느리게 조정하여 
흰 버섯의 질감이 표현되게끔 노출 값을 조정합니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셔터스피드가 느려져 사진이 흔들리기에 십상입니다.
이럴 때 휴대폰을 바닥이나 나무에 바짝 붙여 찍으면
조금도 흔들리지 않은 사진을 찍 을 수 있습니다.
 
감도와 셔터스피드 조정해서 찍는 법은 
이해하기 쉽도록 동영상에 담았습니다.
버섯의 이름에 얽힌
조영학 작가의 설명 또한 동영상에 담았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노랑망태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노랑망태버섯

 
이틀 뒤 서울 남산에서 '노랑망태버섯'을 만났습니다.
'망태말뚝버섯'은 대체로 서울보다 남쪽 대나무 숲에서 볼 수 있습니다만,
'노랑망태버섯'은 숲속이나 산의 혼합림에서 볼 수 있습니다.
장마철이면 우후죽순처럼 땅을 뚫고 올라오는 친구들이니,
혹시나 하여 남산 숲을 둘러봤습니다.
아니나다를까 여기저기서 드레스를 펼치고 있습니다.
마치 숲속 무도회 같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노랑망태버섯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노랑망태버섯

 
비 오는 숲,
드레스를 활짝 펼친 '노랑망태버섯',
비록 하루살이보다 짧은 생이지만, 
그 자태가 가히 '버섯의 여왕' 입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