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들끓는 부동산 여론…대통령 비서실장·수석 일괄 사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5명은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이다. 정책실이나 국가안보실 수석은 해당되지 않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사표 낸 6명 중 일부는 교체 예상
정무 최재성, 국민소통 이근형 유력
노영민 실장 퇴진은 전망 엇갈려

‘최근 상황’의 의미에 대해 이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문제를 둘러싸고 여론이 나빠진 게 계기가 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사의를 표명한 6명 중 3명은 다주택 논란 당사자다.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에 아파트를 갖고 있던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를 판다고 했다가 “지역구 아파트를 버리고 강남 아파트를 지키냐”는 부정적 여론이 커지자 결국 두 채를 모두 팔았다.
 
강남에만 아파트 두 채를 가진 김조원 수석은 잠실 아파트를 판다고 했지만 호가보다 2억원 높게 내놔 “팔려는 의지가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외숙 수석은 부산과 경기도 오산에 아파트가 있다. 여권 내에서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논란으로 부동산 정책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부동산값 급등과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논란이 문 대통령 지지율에 악영향을 주는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후임 인선과 관련해선 강기정 정무수석 후임으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후임으로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여권 핵심 인사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다음 지방선거 출마를 희망하는 강 수석 교체는 이미 예정돼 있던 것”이라며 “후임자로는 최 전 의원이 유력하고 국민소통수석으로는 이 전 위원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최 전 의원은 문 대통령과 직접 통하는 몇 안 되는 당내 인사”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가 당 대표 시절 대변인을 맡아 정 총리와도 신뢰가 두텁다는 평이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이 전 위원장은 4·15 총선 결과를 정확히 예측해 화제가 됐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나 교체 규모는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것”이라며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일부 자리의 후임자가 거론되면서 사표를 순차적으로 수리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노 실장이 사의 표명 전에 이미 문 대통령과 논의를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노 실장의 경우 일단 유임된 뒤 임명된 2년이 되는 내년 1월에 물러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심새롬·윤성민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