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지사 참석 때문이었나…하남시 "오피스텔 주차장 비워라" 논란

7일 경기 하남시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열린 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상호 하남시장,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최종윤 의원 등 참석자들이 하남풍산역 방향 열차를 시승하고 있다. 뉴스1

7일 경기 하남시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열린 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상호 하남시장,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최종윤 의원 등 참석자들이 하남풍산역 방향 열차를 시승하고 있다. 뉴스1

하남시가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석하는 '하남선 개통식'(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 진행을 위해, 미사역 인근 오피스텔 주민들에게 주차장을 비워달라고 요청해 논란이 일었다고 7일 채널A가 보도했다. 이날 미사역에서 열린 개통식 행사엔 120여명이 참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남시는 행사 사흘 전 동 주민센터를 통해 이 오피스텔에 '200대 규모의 주차공간을 마련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오피스텔 관리사무소 측은 지하주차장 2개 층을 무료 제공하기로 하고 물청소까지 진행했다.
 
당장 오피스텔 일부 주민들이 반발했다. 한 입주민은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관리사무소 측이) 이재명을 포함한 고위 간부가 오니까 주민들에게 복도에 지저분한 물건을 정리하라고 했다"며 일종의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다중집합 행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주민 반발이 이어지자 결국 주차장은 다른 건물로 변경됐다. 이날 이 지사와 김상호 시장은 풍산역 공원주차장을 이용했다. 하남시 관계자는 "행사가 미사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풍산역으로 이동하는 일정이었다"며 "이 지사 등을 위한 주차공간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또 "코로나19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한 행사였다"며 "문제가 된 주차 공간은 (개통식에) 참석하는 주민들을 위한 것이었다. 오피스텔은 1인 가구가 많이 살아 빈 주차공간이 많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는 미사역에서 열차를 타고 풍산역으로 이동하는 일정이었다. 그 때문에 처음부터 해당 주차장을 사용할 계획이 없었다"며 "이 주차장은 행사 참석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경기도가 아닌 하남시가 오피스텔 측에 요청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 "하남시도 해당 오피스텔 주차장 중 상가 전용인 일부 층만 사용하기로 입주자대표들과 협의를 마쳤다"며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일부 주민들이 이 지사가 사용한다고 오해하면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