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일주일새 지지율 5%P 상승…김종인 “약자와 동행해 나가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둘째) 등 미래통합당 당직자들이 충북 청주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둘째) 등 미래통합당 당직자들이 충북 청주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반등 추세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일주일새 지지율이 5%포인트 뛰었다. 앞선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가 역대 최소로 좁혀졌다. 통합당 내에선 “원내 투쟁에 집중하는 전략이 먹혀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총선 이후 전례 없는 증가폭
‘TK·강남서 벗어나야’ 주장도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통합당 지지율은 4·15 총선 이후 최고치인 25%를 기록했다. 일주일 새 5%포인트가 올랐는데 이는 총선 이후 전례 없는 증가폭이다. (※자세한 내용은 갤럽·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앞서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 오차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에서 통합당 지지율은 34.8%였다. 이는 통합당 창당 직후였던 2월 3주차 때 33.7%를 웃도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민주당과의 격차(0.8%포인트) 또한 역대 최소치다.
 
4·15 총선 이후 여권의 각종 악재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상승 탄력을 받지 못하던 이전 상황과는 분명 다른 흐름이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부동산 악재 등으로 47%(5월 넷째 주)에서 38%(7월 첫째 주)까지 9%포인트 하락하던 시기에도 통합당 지지율은 17~21% 선에 머물렀다. 통합당이 지난달까지만 해도 여당 지지율 하락의 반사이익을 거의 누리지 못하고 박스권에만 맴돌았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통합당 안팎에선 최근 달라진 대여 투쟁 기류가 지지율 상승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30일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본회의 5분 발언이 당 지지율에 플러스 효과를 낸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이후 “국회라는 장을 최대한 활용해 논리로 국민 공감을 끌어내야 한다”(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는 기류가 강해졌고, 그러면서 일부 강경파를 중심으로 제기되던 장외투쟁 주장도 잦아들었다. 민주당보다 하루 앞서 수해 피해 지역을 찾는 등 현장 행보에 나선 것도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통합당 앞에 놓인 숙제가 만만찮다는 지적도 상존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최고위원회의 비공개 발언에서 “당의 정강 정책도 기득권 옹호에서 탈피해야 한다. 변화하지 않으면 기회는 오지 않는다. 약자와 동행해 나가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한다. “통합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나려면 TK(대구·경북)와 강남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잖다.
 
그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8~9일 호남 합동연설회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수도권 다음으로 민주당원이 많은 광주와 전남북에서 전당대회 열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참석자 수가 제한되는 데다 수해까지 겹치면서 경선 분위기 띄우기가 좀처럼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민홍철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야외 집회도 할 수 없는 여건이라 여러모로 고심이 깊다”고 말했다.
 
한영익·오현석 기자 hanyi@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