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종차별 꺼냈다 역풍, 샘 오취리 "경솔했다" 하루 만에 사과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29)가 ‘흑인 분장은 인종 차별’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가 역풍을 맞자 “경솔했다”며 하루 만에 공식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전날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이 얼굴을 검게 칠한 흑인 분장을 하고 졸업사진을 찍은 데 대해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고 한 바 있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 [일간스포츠]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 [일간스포츠]

샘 오취리는 7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면서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고 했다.
 
샘 오취리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고 비판했다.
 
‘관짝소년단’은 ‘관짝’과 ‘방탄소년단’의 합성어로, 관을 들고 가며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것이다. 일종의 ‘밈(meme)’으로 온라인상에서 소비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의정부고등학교 측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학생들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흑인 비하나 인종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한다"며 "정말 단순하게 패러디를 한 것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6일 샘 오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6일 샘 오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샘 오취리가 글을 올린 뒤 그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의 찢어진 눈을 흉내 내는 ‘비하성' 행동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역풍을 맞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을 거론할 자격이 없다”며 지적했다. 
 
아울러 의정부고 학생들의 얼굴을 공개하며 공개 저격한 점, 영어로 작성한 글에서 한국 교육을 비난했다는 의혹, 작성한 글에 함께 게재된 ‘teakpop’ 이라는 해시태그가 K팝 비하의 의미가 포함돼 있다는 점 등이 논란이 됐다.
 
샘 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teakpop 자체가 한국 K팝 대해서 안 좋은 이야기를 하는 줄 몰랐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거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고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다”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관짝소년단’ 원본 속 당사자인 벤자민 아이두는 이날 SNS에 의정부고 패러디를 직접 언급하며 학생들에게 “졸업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샘 오취리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샘 오취리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