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진웅이 한동훈에 돌발행동" 육탄전 현장있던 검사 입 열었다

채널A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두 검사의 ‘육탄전’ 파장이 아직까지 일고 있습니다. 사건 초기 한동훈(47ㆍ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은 정진웅(52ㆍ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로부터 일방적인 신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반면, 정 부장 측은 한 검사장이 증거를 인멸하려고 해 제지했다며 대립했습니다.
 

이슈언박싱

그런데 최근, 당시 현장에서 싸움을 목격한 검사의 진술이 나왔습니다.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이 사건을 감찰 중인 서울고검은 수사팀의 모 검사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검사는 조사에서 한 검사장이 변호인에게 전화를 걸기 위해 스마트폰을 만진 순간 정 부장이 순식간에 몸을 날린 게 맞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자 수사팀 내부는 발칵 뒤집혔다고 합니다. 이 검사가 감찰 조사에 응한 것도 모자라, 한 검사장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진술을 했다면서입니다. 일선 검사들 사이에선 “사실대로 본 것을 말한 것뿐”이라는 의견도 나옵니다.
 
육탄전 이후 검찰 내부에서는 “한동훈ㆍ정진웅 검사 모두 누구와 몸싸움을 할 사람이 아니다”며 의외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특히, 정 부장이 몸을 갑자기 날린 게 맞다고 해도 그 배경이 잘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정 부장이 수사로 인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고 있던 상황이었다고도 합니다.
 
한동훈과 정진웅. 두 검사에 대해 현직 검사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육탄전 사건을 둘러싼 검찰 내부의 속사정을 이슈언박싱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박사라ㆍ정진호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