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애, 강남 주택 3채 해명 "난 어쩌다가 다주택자 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가 지난달 국회 본회의장을 나서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가 지난달 국회 본회의장을 나서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강남 다주택 논란에 "20년 전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고 종부세(종합부동산세)를 납부한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우린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 의원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자 재산신고에서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강남구 논현초등학교 인근 주택 3채와 사무실(근린생활시설) 1채, 인천 강화군 주택 1채 등을 신고했다. 당시 주택 신고가 합계액은 15억6800만원 수준이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의 다주택 논란에 대해 "20년전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고 종부세를 납부한다"고 해명했다. [사진 김진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의 다주택 논란에 대해 "20년전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고 종부세를 납부한다"고 해명했다. [사진 김진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다세대주택에 산다"며 "(살고있는 주택은) 30여년 전 아파트 팔아 지었다"고 밝혔다. 이어 "20년전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고 종부세를 납부한다"며 "고가아파트에 사는 것보다 (다세대주택에 사는 것이) 사회 기여한다는, 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1%만 내는 종부세 인상(법을) 발의했고, 임대차 3법발의 통과시켰다"며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지도층의 도덕적 책무) 정신을 잊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했다. 
 
하지만 온라인에선 그간 범여권이 보여온 태도와 달리, 김 의원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자기는 선의의 다주택자이고 남들은 다 투기꾼이냐""국민들도 1주택이던 다주택이던 다 같이 세금 내고 산다. 국회의원만 세금 내는 게 아니다""다세대주택으로 임대사업을 하라는 시그널이냐"는 등의 네티즌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해당 발언은) 미래통합당 의원들에게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도시 계획학 박사 출신으로 도시계획 전문가인 김 의원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