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골적 패권행위"…중국, 미국의 틱톡 퇴출령에 보복 시사

미국이 중국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Tok)과 위챗의 퇴출을 예고하자 중국이 보복 가능성을 시사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타스=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타스=연합뉴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기업 탄압 행위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왕 대변인은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미국 외 국가 기업을 무리하게 탄압하고 있다”며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틱톡·위챗 등 해당 기업들은 미국 법을 준수하는 등 시장 원칙과 국제 규칙에 따라 활동을 하고 있다”며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이같은 행위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이 국제 규칙과 시장 원칙이 아닌 자국의 이익만 최우선시해 정치적 조작과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행위는 결국 도덕적 해이와 국가 이미지 손상과 국제적 신뢰 하락 등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중앙포토]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중앙포토]

 
왕 대변인은 또 “미국은 국내 및 국제 사회의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라”며 기업 탄압을 중단을 촉구했다.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도 고소를 예고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가 공정하게 대우하지 않으면 미국 법원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공포한 행정명령은 적법절차를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 정부가 사실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협의조항을 결정했으며 민간기업 간 협상까지 간섭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트댄스 및 위챗의 모회사인 텐센트와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45일 뒤부터 모든 미국 기업과 개인은 해당 기업들과 거래를 할 수 없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