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명조끼도 없었다…급류속 8살 구하려 몸 던진 경찰 아찔 순간 [영상]

한 20대 경찰이 급류에 의식을 잃고 떠내려가던 8살 어린이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이 경찰은 아이를 구하기 위해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채 급류에 몸을 던졌습니다.
 
지난 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4시 41분쯤 의정부시 신곡동 신의교 아래 중랑천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떠내려간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주변을 순찰 중이던 고진형(29) 경장이 즉시 출동했는데요. 
 
현장에 도착한 고 경장은 구명조끼를 챙길 겨를이 없어 동료 경찰관에게 구명조끼를 부탁한 뒤 그대로 물에 뛰어들었습니다. 아이를 구하기 위해서는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합니다.
 
당시 중랑천은 집중호우로 인해 어른 키 높이까지 수심이 높아진 상태였습니다. 유속도 빨랐고요. 수영할 줄 아는 고 경장은 약 20m 정도 급류를 따라 하류 방면으로 헤엄쳐 내려갔습니다. 발이 바닥에 닿자 가슴 높이의 급류 속에서 뛰듯이 내달려 A군(8)을 안아 들었습니다.
 
고 경장은 A군을 안고 물가로 나온 뒤 멈추지 않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습니다. 약 1분 뒤 A 군은 의식을 되찾았고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2016년 6월 경찰에 임용된 고 경장은 "조금만 구조가 늦었으면 아이가 큰일을 당할 수 있는 절박한 상황이었기에 구명조끼가 도착하지 않았지만, 물속으로 뛰어들었다"며 "아이가 목숨을 건질 수 있어서 천만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7일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급류 속에서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한 고 경장의 의로운 행동은 모든 경찰의 귀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고 경장에 대한 표창을 경찰청장께 상신했고, 경찰청장이 이를 곧바로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