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금융업 등록증 3일만에 발급...脫홍콩 자본 적극 유치”

중국 국가보안법 시행 등으로 금융회사들의 ‘홍콩 탈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이미 관련 법령을 개정해 ‘탈홍콩 자본’ 유치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금융청장 "3개월 영업활동 허가"
7월에 관련 법령 개정 "금융시장 매력 ↑"

히미노 료조 (氷見野良三) 일본 금융청장은 7일 보도된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홍콩 등 정정(政情)이나 치안이 악화돼 금융사업자가 피난할 경우, 신속하게 일본에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일본에서 활동하기 위해선 금융상품거래업 등록이 필요한데,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금융상품거래법 관련 내각부령(令)을 개정했다. 등록 신청서를 제출하면 빠르면 3일 이내에 등록증이 나오고, 일본에서 3개월 동안 영업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영업 기간은 연장할 수도 있다.
 
국제 금융허브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금융허브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히미노 청장은 “일본이 국제 금융센터로서 기능한다는 것은, 아시아와 세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홍콩 등에서 우수한 인재가 모이기를 바란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고 산케이는 보도했다.
 
히미노 료조 일본 금융청장 [니혼게이자이신문]

히미노 료조 일본 금융청장 [니혼게이자이신문]

 
히미노 청장은 “금융의 전문적인 인재를 두텁게 하고, 금융시장으로서 매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면서 “7월에는 정정 불안으로 계속하기 어려운 외국 펀드사 등에 일본을 일시적인 피난처로서 신속히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이 계속해서 아시아의 중요한 금융의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면서도 “아시아에 금융센터가 여러 곳 있는 것이 감염증이나 지정학적 리스크를 분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금융청 [금융청 캡쳐]

일본 금융청 [금융청 캡쳐]

 
일본은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기되면서 ‘포스트 홍콩’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비자 간소화, 국제학교와 의료환경 정비 등 구체적 방안도 마련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6월 참의원에 출석해 “금융 중심지로서 도쿄의 매력을 강조하면서 홍콩 등 외국 인력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도쿄도는 홍콩에 특별팀을 파견해 12개의 헤지펀드 운용사 등을 만나 도쿄 이전을 설득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최근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