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신동근, 윤석열 ‘독재 배격’ 언급에 “사실이라면 반정부투쟁 선언”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민주주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 배격’ 발언에 대해 “그게 사실이라면 검찰개혁 반대를 넘어서 반정부투쟁 선언”이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신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주어가 명확하지 않아서 해석에 여지는 있겠지만 의도적이고 작심한 발언”이라며 이러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정상적인 검찰총장이면 초임검사 앞에서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얘기하고 공명정대하게 검찰권을 행사해라, 이런 얘기를 하는 게 정상 아니겠나”라며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고 이게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발언이라면 굉장히 심각한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의 해임 주장이 여권에서 확산하고 있는 데 대해선 “사퇴 문제는 본인(윤 총장)이 선택해야 할 사안”이라며 “다만 설훈 최고위원도 말씀하신 것처럼 윤 총장이 정치를 하면 본격적으로 정치에 나서는 게 맞고 아니라면 이낙연 의원 말씀처럼 직분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는 게 맞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나중에라도 정치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하느냐’는 질문에는 “야권에서 윤석열 대망론을 얘기하지 않느냐. 과거 황교안 법무부 장관 얘기한 것처럼 대체재로 인식되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오히려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해치고 있는 당사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검찰개혁론에 대한 반발이라 본다”고 했다.
 
그는 “물론 추 장관이 좀 캐릭터 자체가 독특하긴 하지만 상당히 결단 있고 밀어붙이는 그런 강점이 있는 반면에 또 그런 부분들이 그런 오해를 일부 낳기도 한다”며 “본질적 성격은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나 반대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