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정 "윤석열 檢개혁 걸림돌…자리 버티는것 안민망한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저는 이전에라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윤 총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자리를 물리는 방식은 여러 가지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선택의 문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더 중요한 핵심은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그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에 대해서 근원적으로 생각을 해 봐야 한다”며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면서 막아온 것이 무엇인지 정말 스스로가 (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인사청문회 저는 여당 대변인으로 지켜본 윤 총장은 그야말로 그냥 검찰 우선주의였다”며 “단언하건대 윤 총장이 그토록 애정을 갖고 있는 이 검찰 조직을 위해서 스스로 마땅했나,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 명예라는 말을 갖다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했다.  
 
따라서 이 의원은 “스스로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더 있으면) 민망할 것 같다”고 했다.
 
진행자가 “하루도 그 자리를 지킬 면목이 없는 거 아니냐(는 의견인가)”는 말에 이 의원은 “네, 스스로를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살아 있는 권력 수사하라’고 임명한 총장이고 실제로 박근혜 전 대통령, 대법원장 등 어느 편이냐 상관없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 온 총장이다는 평도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이 의원은 “윤 총장 스스로 살아 있는 권력이 돼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측근과 가족까지 포함해서 여러 가지 사건들이 석연치 않게 수사되고 있다는 국민적 의혹이 높다”면서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몇 가지 수사로 윤 총장을 변호하기에는 좀 궁색해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