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강변북로도 해제…올림픽대로는 아직 통제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로 한강 수위가 높아진 6일 오후 서울 강변북로 일부 구간이 통제됨에 따라 원효대교 위로 퇴근길 차량들이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로 한강 수위가 높아진 6일 오후 서울 강변북로 일부 구간이 통제됨에 따라 원효대교 위로 퇴근길 차량들이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7일 팔당댐 방류량과 한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서울 도로 곳곳의 차량 통행 제한도 속속 풀리고 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을 기해 강변북로 한강대교~마포대교 구간 통행 제한이 해제됐다.
 
앞서 통행이 통제됐던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과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도 이날 오전 재개됐다.
 
다만 올림픽대로와 노들로 등 일부 도로는 한강 수위가 해제 기준까지 낮아지지 않아 차량 통제가 여전하다.  
 
올림픽대로 염창IC∼반포대교 양방향 구간과 가양지하차도 김포 방향, 여의상류·하류IC 양방향, 노들로 서울교∼한강대교 구간은 양방향 등이 통행 제한이다.  
 
이 밖에 한강의 잠수교는 이달 2일 오후부터 엿새째 통행 제한이 이어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