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도 '홍수 경보' 비상…"도로·철길 파괴, 농경지 침수"



[앵커]



이미 많은 비가 온 북한에는 오늘(7일)까지 홍수 경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임진강 군남댐 수위가 이번에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올라가기도 했던 상황에서 북한이 우리쪽에 미리 알려주지않고 황강댐에서 방류를 더 할 가능성 여전히 있습니다. 정부가 계속 예의주시를 하고 있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버스와 자동차 바퀴가 물에 잠긴 채 도로 위를 지나갑니다.



강물은 다리 바로 아래까지 들어찼고 댐에선 물이 흘러내립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어제부터 오늘까지 북한 주요 강과 저수지에 큰물 중급 경보, 즉 홍수 경보가 내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장마전선이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호우 경보는 해제됐지만 누적된 비로 홍수 위험이 커졌다는 겁니다.



평양 근처 대동강 하류, 대규모 수력발전소가 있는 금야호와 쌀 산지가 있는 황해도의 예성호도 포함됐습니다.



지난 7월 하순부터 대부분의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철길이 파괴되고 농경지가 침수됐다고 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지난 1일부터 현재까지) 한 해 평균 강수량에 거의 맞먹는 비가 내린 것으로 됩니다.]



코로나19 대책도 소홀히 챙길 수 없는 상황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봉쇄된 개성에 식량과 생활비를 특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JTBC 핫클릭

북한도 폭우 '특급경보'…임진강 상류 댐 수문 개방 북, 남한에 책임 전가?…"탈북민 탓 감염 위험 커져" 나라 전체 비상 걸어놓고…김정은은 '노 마스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