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변북로·올림픽대로 등 통제…동부간선·내부순환은 해제

한강 수위 상승으로 강변북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자 6일 오전 동작대교 북단 근처의 일산방향 강변북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최정동 기자

한강 수위 상승으로 강변북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자 6일 오전 동작대교 북단 근처의 일산방향 강변북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최정동 기자

한강 수위 상승으로 전날 서울 도로 곳곳에 시행된 차량 통행 통제가 7일에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강변북로 한강대교~마포대교 구간과 올림픽대로 염창IC~반포대교 구간에서 양방향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방화대교 남단 하부 개화6갑문 양방향, 증산교사거리∼중동교 양방향, 당산철교 남단∼당산지하차도 양방향, 여의상류·하류IC 전방향 구간도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노들로 양화대교∼노량진 북고가차도 양방향과 경부고속도로 잠원IC∼올림픽대로 김포방향 진출램프 전 차로도 통제 중이다. 
 
한강 잠수교도 이달 2일 오후부터 계속 통제되고 있다. 
 
한편 전날 오전부터 통제됐던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과 동부간선도로 군자교∼성수JC 구간은 한강 수위가 낮아짐에 따라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해제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