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약 CEO]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 본무대 향하는 한국인 다국적 제약사 꿈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세종 1공장1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세종 1공장1

‘한국인이 주인인 다국적 제약기업’을 기치로 내걸고 출발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현재 40개국에 200여 종의 의약품을 수출하며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1990년대 해외로 눈을 돌리며 동남아 무대에서 기반을 닦은 강덕영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회장의 시선은 이제 본무대인 유럽과 미국으로 향하고 있다.  

40개국 200여 종 수출 혁신형 제약기업, 개량신약 매출 비중 50%까지 끌려올려야

 
혁신형 제약기업, 2연속 아시아태평양 200대 베스트 선정  
 
무역학을 전공했던 강덕영 회장은 제약업체에 입사 후 영업 전선에서 경험을 쌓았다. 1987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을 설립하며 마침내 꿈을 펼칠 기회가 왔다. 무역이 전공이었던 그는 해외로 눈을 돌렸다. 다국적 제약사가 되기 위해서는 수출이 필수였다. 1990년 초반부터 의약품 수출을 타진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해외에서 먼저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2002년 신지식인으로 선정된 강 회장은 그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종합비타민제 홈타민의 세계일류상품인증을 받았다. 베트남·인도네시아·미얀마·태국 등 동남아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2010년에는 2년 연속으로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태평양 200대 베스트 기업에 선정됐다.   
 
제네릭(복제약)으로 세계의 문을 두드렸던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10년 첫 번째 개량신약인 클란자CR정을 출시하며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2013년에는 최대 히트작인 개량신약 실로스탄CR정을 출시했다. 클란자CR정과 실로스탄CR정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세계일류상품 선정사업에서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최첨단 시설과 연구진의 풍부한 노하우, 공격적인 연구개발(R&D) 투자비용을 바탕으로 2012년 정부로부터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됐다. 2014년에는 월드 클래스 300 프로젝트에 뽑히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가 주관하는 ‘2020년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기업으로 선정돼 해외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해외지사가 있는 베트남·인도네시아·필리핀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강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출 등 해외 사업이 위축될 우려가 크다"며 "하지만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긴급 지사화 사업, 경제외교 후속사절단 화상상담회 등 다양한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베트남 ‘국민 비타민’ 홈타민 등 40개국 200여종 수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일찌감치 공략했던 동남아 무대에서 탄탄한 기반을 갖추고 있다. 베트남·미얀마·필리핀·인도네시아·태국에 지사 및 현지 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에는 현지 공장까지 가동 중인데, 2019년 450만 달러(약 5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베트남에서 직접 제조하고 있는 홈타민의 경우 ‘국민 비타민’으로 불릴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1993년 베트남에 첫 수출을 시작했고, 지사와 공장 설립 등으로 현지 기업 이미지를 구축한 게 홈타민의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홈타민은 베트남에서 연간 50만 박스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베트남의 전체 매출 규모 중 홈타민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2019년 매출 규모만 따진다면 472만 달러(약 56억원)를 기록한 필리핀이 가장 높다. 파키스탄도 200만 달러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다. 
 
강 회장은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세계 4위 인구 대국인 인도네시아 시장 확대를 겨냥하고 있다. 2018년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했고, 현지 제약기업을 통해 판매를 강화하고 있다. 강 회장은 “인도네시아 시장은 베트남, 필리핀과 더불어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수출시장의 교두보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현재 인도네시아의 연간 매출 규모는 약 100만 달러다. 항암제 품목이 추가됐기 때문에 향후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항암제로 유럽과 미국 무대 노크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해외의 매출 규모가 증가하고 있어 전체 매출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221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외 매출 규모도 계속 늘어나 2040만 달러(약 242억원)까지 올랐다.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도 각 16%, 14%로 준수한 실적을 이어나가고 있다.  
 
7개의 개량신약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지난해 기준으로 실로스탄CR정이 358억원, 가스티인CR정 182억원을 기록하는 등 개량신약의 매출이 전체 38%를 차지하고 있다. 신약 개발을 위해 비중을 늘리고 있는 R&D 비용은 2009년 매출액 대비 10%를 넘어선 이래 지난해에는 13%까지 상승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국내특허 102건, 해외특허 47건을 취득했다. 현재 R&D 인원은 90여 명으로 석박사 이상의 전문 인력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국적 제약사가 되기 위해서는 세계 1, 2위 시장인 미국과 유럽을 뚫어야 한다. 유럽 무대에서는 아직 출발점인 러시아, 프랑스 등에 진출했다. 지난해 러시아에 클란자CR정을 출시하는 등 개량신약의 글로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국 진출도 선언했다. 2018년 미국의 제약사 아보메드 파마슈티컬스와 계약을 맺고 항암제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아보메드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개발하는 항암제(2종)의 미국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과 판매를 맡는다. 하지만 아직 항암제와 관련해 제재 연구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개발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자체 오리지널약이 없다는 점이 아쉬운 대목이다. 대신 개량신약 매출 비중을 50% 끌어올려 다국적제약사의 토대를 닦는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공격적인 해외 마케팅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며 "하지만 미국 무대 진출은 지금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