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초섬 작업중 전복' 의암댐 실종 5명 수색재개…유속이 문제

6일 오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소방대원들이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소방대원들이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작업이 7일 오전 6시 일출과 함께 재개됐다.
 
춘천시와 소방, 경찰, 군부대 등 수색당국은 헬기 10대와 보트 27대, 소방·경찰·장병·공무원 등 인력 1386명을 동원해 남은 실종자 5명 구조 수색에 나섰다.
 
기존 의암댐-청평댐으로 예정했던 수색 범위도 의암댐-청평댐-팔당댐까지로 넓혔다가 서울 소방당국의 지원을 받아 잠실대교까지로 최종 정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수초 섬 고정 작업 중이던 경찰정이 침몰하자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이 구조에 나섰다가 3척 모두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중 곽모(68·남)씨는 전날 낮 12시 58분께 의암댐 하류 춘성대교 인근에서 탈진 상태로 구조됐으며, 비슷한 시간 가평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근로자 이모(68·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수색 작업 이틀째인 이날 관건은 북한강의 유속이다. 며칠간 내린 폭우로 유속이 매우 세고 흙탕물이어서 전날 수색작업은 난항을 겪었다. 의암댐부터 한강 하류까지는 지난 5일부터 소양강댐이 초당 2000여 톤의 물을 방류해 유속이 급속도로 빨라졌다. 이는 전복 사고가 일어난 원인이 되기도 했다.
 
집중호우에 따른 이재민은 2225명(1275세대)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7시30분 2161명(1253세대)로 집계된 것과 비교해 이재민이 더 늘었다.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30분 기준 집중호우 관련 사망자는 17명, 실종자는 10명, 부상자는 7명으로 조사됐다. 중대본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를 반영하면 사망자는 18명, 실종자는 15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