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미국, 한국 전역 여행경보 3단계 '여행 재고'로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의 모습. 뉴스1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의 모습. 뉴스1

미국 국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국민에 대해 권고했던 전 세계 해외여행 금지 권고 조치를 6일(현지시간) 해제했다. 한국에 대한 권고는 4단계(여행 금지·Do Not Travel) 경보를 3단계(여행 재고·Reconsider Travel) 경보로 하향 조정했다. 단 중국에 대해서는 여행금지 경보를 유지했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부 국가에서는 보건과 안전 실태가 개선되고 있고, 일부는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나라별로 여행 권고를 하는 이전의 시스템으로 되돌아간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3월 19일 전 세계 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여행 금지’를 뜻하는 4단계로 설정했다. 이 경보가 해제됨에 따라 미국은 각 국가별로 여행경보 수준을 따로 설정하게 됐다. 각국에 대한 개별적인 여행주의보로 전환했지만 여전히 해외여행시에는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한국은 3단계인 ‘여행 재고’ 국가로 분류됐다. 한국과 함께 ‘여행 재고’ 대상국이 된 나라는 유럽연합(EU)과 영국·베트남·스리랑카·필리핀·호주·말레이시아 등이다.
 
미 국무부는 4단계 ‘여행 금지’ 대상국으로 인도·러시아·멕시코·방글라데시·볼리비아·이란·몽골·온두라스·리비아 등 30여개국을 지정했다. 중국·북한 또한 여행 금지 대상국으로 분류됐다.
 
반면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코로나19 감염자가 브라질의 경우 2단계 경보에 그쳐 대조를 이뤘다. 대만과 마카오에는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 여행경보가 내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