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조성환 전 제주 감독, 강등 위기 인천 소방수로

조성환 전 제주 감독이 인천을 강등 위기에서 구할 소방수로 나선다. 인천 올 시즌 14경기에서 무승으로 K리그1 최하위다. [프로축구연맹]

조성환 전 제주 감독이 인천을 강등 위기에서 구할 소방수로 나선다. 인천 올 시즌 14경기에서 무승으로 K리그1 최하위다. [프로축구연맹]

강등 위기에 놓인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조성환 전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을 소방수로 낙점했다.
  

이임생 감독 결렬 이틀만
이천수 실장 빠른 수습
조건 조율 끝, 발표만 남아
최우선 과제는 1부 잔류

K리그 이적시장 관계자는 6일 "인천이 조성환 감독과 계약 관련 세부 사항에 모두 동의했다. 이르면 금일 계약서에 사인하고 선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감독은 제주의 황금기를 이끈 사령탑이다. 2015년 부임한 그는 이듬해 팀을 3위에 올렸고, 2017년엔 구단 역사상 첫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지휘했다. 리그에선 전북 현대와 우승을 다투다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8년엔 5위를 기록했다. 이적시장 관계자는 "인천 구단은 제주를 이끈 5시즌 중 네 차례나 상위스플릿을 이끈 꾸준함을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인천은 지난 6월 팀 최다 7연패 책임을 지고 임완섭 감독이 물러났다. 이후 임중용 수석코치의 대행 체제로 운영됐는데, 새 감독이 부임하기까진 우여곡절이 있었다. 인천은 불과 이틀 전 이임생 전 수원 감독과 계약이 무산됐다. 인천은 5일 구단 고위층과 이 전 감독이 직접 만나 마지막 조율 작업을 벌였으나 계약은 이뤄지지 않았다. 
 
연봉과 계약기간은 합의했지만, 세부사항에서 견해차를 보였다. 최근까지 수원을 맡던 감독을 약 한 달만에 데려오는 것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결렬에 영향을 줬다. 이 전 감독은 지난 6월 수원에서 성적 부진으로 사퇴했다.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이 해결사 역할을 했다. 더 이상 감독 공백은 없어야 한다는 판단한 이 실장은 이 전 감독과 협상이 결렬된 뒤, 서둘러 움직였다. 감독 후보군을 다시 한 번 살폈다. 조 감독은 그 중 1순위였고, 6일 늦은 밤 미팅을 가졌다. 이 실장과 조 감독은 이 자리에서 인천의 반전 드라마를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조 감독의 어깨는 무겁다. 인천(승점 5) 올 시즌 K리그1(1부) 14경기에서 무승(5무9패)으로 최하위(12위)다. 11위 FC서울(승점 13)과 격차는 8점이나 난다. 꼴찌는 2부로 강등된다. 남은 13경기에서 역전드라마를 써서 팀의 잔류시켜야 한다. 조 감독은 제주에서 역사를 쓴 경험이 있는 만큼, '인천 구하기'에 경험과 역량을 쏟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조 감독은 9일 성남FC를 홈인 인천축구전용구장으로 불러들여 데뷔전과 시즌 첫 승리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