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중국 앱, 중국 클라우드도 안돼"…본격화하는 반중 전선 압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틱톡 사용 금지 조치를 꺼내든 이후 중국 IT기술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틱톡 사용 금지 조치를 꺼내든 이후 중국 IT기술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다른 나라도 중국산 정보통신기술(IT)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는 미국의 압박이 본격화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은 아시아· 태평양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로 전화 브리핑을 열었다.

미, 중국기술 배제 '클린 네트워크' 출범
"한국은 중국기술 위험성 잘 알고 있을 것"
틱톡 관련 "누구를 더 믿을 것이냐의 문제"

 
크라크 차관은 "중국이 신뢰할 수 없는 국가란 점을 스스로 입증했다"면서 "중국의 감시의 눈에서 벗어나고 지식재산권 도둑질을 막기 위해 각 나라가 협력해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국산 애플리케이션이나 통신장비 사용을 제한하는 '클린 네트워크(Clean Network)' 프로그램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면서 사실상 각 나라의 참여를 독려하는 자리였다. 
 
5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심쩍은 중국 앱 사용금지 등의 조치를 담은 '클린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심쩍은 중국 앱 사용금지 등의 조치를 담은 '클린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No 화웨이, No 틱톡, No 중국 클라우드

국무부가 내놓은 클린 네트워크 프로그램의 내용은 크게 5가지다. 첫째는 '깨끗한 통신사'. 믿을 수 없는 중국 이동통신사들이 미국의 통신 네트워크와 연결되지 않게 하겠다는 것이다.\
 
둘째는 '깨끗한 스토어'. 바이러스나 정치 선전물이 배포될 우려가 있는 중국 앱을 미국 앱스토어에서 퇴출하겠다는 내용이다. 셋째는 '깨끗한 앱'. 화웨이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미심쩍은 앱을 미리 깔아두는 것을 막겠다고 했다.
 
넷째는 '깨끗한 클라우드'. 미국 시민들의 민감한 정보나 코로나19 백신 연구 자료 같은 중요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에 서버가 있는 클라우드에 들어가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알리바바와 바이두, 차이나모바일, 텐센트 등의 업체를 콕 집어 이야기했다.
 
다섯째는 '깨끗한 해저케이블'. 태평양을 건너는 정보를 중국이 중간에 수집하지 못하도록 해저케이블 사업에 중국기술을 배제하겠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한국 외교부를 찾은 키스 크라크(왼쪽) 미 국무부 차관의 모습. 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 기자를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클린 네트워크' 참여를 독려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한국 외교부를 찾은 키스 크라크(왼쪽) 미 국무부 차관의 모습. 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 기자를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클린 네트워크' 참여를 독려했다. [AP=연합뉴스]

"기술 강국 한국, 위험성 잘 알고 있을 것"

크라크 차관은 현재 중국 IT 기술에서 자유로운, 이른바 '청정국(Clean Country)'이 30여 곳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화웨이의 5G 통신장비를 쓰는 것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크라크 차관은 "한국의 이동통신사 3곳 중 두 곳은 이미 신뢰할 수 있는 업체를 택했고, 나머지 한 곳은 여전히 결정을 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기술 면에서 상식이 있는 나라다. 위험성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한국에서도 틱톡 등 중국 앱 사용을 막겠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크라크 차관은 "어느 줄에 서라고 강요하지 않는다"면서도 "(미국과 중국 중) 누구를 더 믿을 것인지는 각자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역시 미국의 움직임에 따를 것을 에둘러 요구하는 모습이었다.   
 

참여 인센티브에 대해선 '노 코멘트'

크라크 차관은 중국이 만리장성 같은 인터넷 방화벽을 세우려 한다고 경고했다. 이 장벽은 일방적이어서 데이터가 들어갈 수는 있어도 나갈 수는 없다며, 이를 통해 중국이 인공지능(AI) 체계를 완성하는 게 중국의 목표라고도 이야기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한국을 비롯해 대만, 베트남, 호주 등의 기자가 참여했다. 미국 주도의 클린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국가, 기업에 어떤 인센티브를 줄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통령보다 앞서 자신이 이야기할 부분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