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신 여중생 구한 임경진 상사 ‘LG의인상’

임경진

임경진

지난달 영산강에 뛰어든 여중생을 구한 해군 임경진(44·사진) 상사가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임 상사는 해군 제3함대사령부 기지방호전대 소속으로 지난달 18일 오후 부인과 차를 몰고 영산강 하구 삼호대교를 지나던 중 난간에 신발을 벗고 앉아있는 여중생을 발견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고 생각한 임 상사는 차를 돌려 여중생이 있던 장소로 돌아갔다. 하지만 여중생은 이미 강으로 뛰어든 후였다.
 
임 상사는 차에 있던 구명조끼를 입고 강물로 뛰어들어가 150m를 헤엄쳐 여중생을 구조했다. 이후 출동한 119 구조대에 학생을 무사히 인도했다. 임 상사는 “자식을 키우는 부모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고, 앞으로도 군인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망설임 없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