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취임 11일 만에 1000만 달러 대북 지원

이인영. [뉴스1]

이인영. [뉴스1]

이인영(사진) 통일부 장관이 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1000만 달러(약 120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확정했다.  
 

WFP 통해 식량 등 인도적 제공키로
영유아 식품 9000t, 옥수수·콩 3600t

이번 대북 지원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간접 지원으로,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남북협력기금 10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북한의 60개군 보육원·유치원 영유아들과 임산·수유부에게 영양강화식품 9000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주민 2만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사업 등에 쓰인다.
 
앞서 통일부는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 시절부터 WFP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준비했지만,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잇따른 공격적 담화와 6월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자 집행을 보류해 왔다.  
 
북한으로부터 폭파에 대한 사과를 받거나, 남북 관계에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WFP 지원을 결정한 데 대해 통일부는 “그동안 WFP가 이번 지원 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요청해왔고 이번 사업이 북한에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 아래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단 북한은 여전히 대남 접촉을 거부하고 있어 WFP를 통한 인도적 지원이 북한의 적대적인 대남 태도를 바꾸는 데 도움을 줄지는 불투명하다. 통일부는 지난해에도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하려 했지만 북한이 거부해 중단됐다.
 
일각에선 이 장관이 이번 WFP를 통한 대북 지원을 시작으로 남북 협력 드라이브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지원은 이 장관의 첫 대북 지원 결정으로, 취임 후 11일째에 나왔다. 하지만 단순 인도적 지원을 뛰어넘는 남북 경협은 대북 제재와 배치될 수 있어 한·미 관계로 불똥이 튄다는 게 문제다.
 
이 장관은 이날 교추협 회의에서 북한이 최근 사전통보 없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수차례 개방해 방류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