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황정민 나와"···KBS난입 '곡괭이 괴한' 구속영장 발부

5일 파손된 KBS 본관 라디오 스튜디오. 사진 KBS공영노조

5일 파손된 KBS 본관 라디오 스튜디오. 사진 KBS공영노조

곡괭이로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스튜디오 유리창을 깨고 난동을 부린 A씨(47)가 특수재물손괴·업무방해 혐의로 6일 구속됐다. 서울 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A씨가 도주와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영창 발부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 40분쯤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 공개 라디오홀에서 가지고 온 곡괭이로 스튜디오 외벽을 훼손하며 난동을 부렸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당시 오픈 스튜디오는 KBS 쿨 FM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황정민의 뮤직쇼'가 진행 중이었다. 진행자인 황정민 아나운서가 게스트 김형규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일반인도 자유롭게 통행이 가능한 장소였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가 벌어지자 DJ인 황 아나운서는 자리를 피했고, 게스트였던 김형규가 방송을 마무리했다. 당시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10초가량 전파를 타고 고스란히 청취자에게도 전해졌다.
 
 
한편 6일 오전 사건 현장 동영상이 외부에 공개되며, KBS가 괴한 난동에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논란도 일었다. 동영상엔 안전요원 6명이 남성을 둘러쌌지만, 남성이 유리창을 부수는 동안 적극적으로 제압하지 않았다. 이에 KBS는 "모든 과정은 '조치 매뉴얼'에 따라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