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시의원 '불륜스캔들' 불똥이 왜···고민정 "가짜영상 고소"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고민정(41)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북 김제시의회 남녀 의원간 '불륜 스캔들' 사건과 관련한 가짜 영상 유포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SNS를 통해 고민정이라는 제목의 가짜 영상이 유포되고 있다"며 “영상 제작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고 의원이 지목한 가짜영상은 최근 전북 김제시의회에서 발생한 전직 시의원 간 불륜 폭로 사건과 관련한 영상이다. 
 
시의원 간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드러나 의원직을 박탈당한 고미정(51) 시의원과 고 의원의 이름은 한 글자 차이로 비슷해 가짜 영상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고 의원실에 따르면 해당 영상에는 '좌파 국회의원 고민정 국회에서 개망신' 등 악의적인 자막이 붙어있다.
 
고 의원은 "해당 영상은 고민정 의원과 전혀 무관하다"면서 "'고민정 동영상'이라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는 사람도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알린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고 의원은 포털에 이와 관련한 '고민정 의원' 연관 검색어와 영상 삭제를 요구했다.
 
한편 김제시의회는 지난달 16일 고 시의원과의 불륜을 고백한 유진우(53) 시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 이어 유 시의원과 스캔들에 휘말린 고 시의원에 대한 제명안도 지난달 22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6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6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