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개월 여아 팔 깨문 인천 어린이집서 추가 학대 정황…경찰 수사 확대

지난달 인천 모 어린이집 교사가 깨물어 상처가 난 4세 여아의 팔. 연합뉴스

지난달 인천 모 어린이집 교사가 깨물어 상처가 난 4세 여아의 팔. 연합뉴스

인천 계양구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지난달 33개월 여아의 팔을 깨물어 다치게 한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경찰이 해당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에서 추가 학대 피해를 확인해 수사를 확대했다.
 
6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인천시 계양구 모 어린이집에서 학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되는 아동 2명을 추가로 확인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11일 생후 33개월 된 A양의 어머니 B씨(32)로부터 아동 학대 피해 신고를 받고 해당 어린이집의 지난 5월 11일부터 7월 10일까지 CCTV를 확인했다. 그 결과 A양 이외에 추가로 아동 2명의 학대 피해 정황을 확인했다
 
앞서 B씨는 지난달 10일 딸의 팔에서 멍 자국을 발견했다. 이에 B씨는 해당 어린이집 CCTV에서 보육교사 C씨(38)의 학대 정황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이 확보한 CCTV를 추가로 확인한 결과 딸이 C씨와 또 다른 보육교사에게서 학대를 당하는 모습을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뽀뽀를 10번 이상 계속하려고 하는 것을 딸이 거부하자 C씨가 턱을 올려 치거나 손등을 수차례 때렸다"는 글을 올렸다. 또 보육교사들이 딸의 허벅지를 때리거나 볼을 잡고 세게 흔드는 등 학대를 하는 모습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와 남편은 학대 영상이 자꾸 생각나 업무 또한 제대로 볼 수 없다"며 "아이까지 돌봐야 하는 상황인데 육체·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병원에 다니며 약을 먹고 있다"고 했다.
 
B씨는 "어린이집 행정처분과 두 교사의 자격 박탈을 요구한다"며 "철저하게 조사해 엄벌에 처해주길 바라며 어린이집 아동학대의 처벌법 강화와 근본적인 해결책들을 만들어주길 정부에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