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묵 깬 이재웅 "글로벌 검역 플랫폼 만들자"…‘재난기본소득’ 처럼 성사될까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다시 자유롭게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하고, 국경을 넘고, 낯선 사람을 다시 신뢰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한 프로젝트"라며 국제 진단 데이터 플랫폼을 제안했다. 사진은 지난 3월 국회 정론관에서 타다금지법 관련 입장을 밝히는 모습. 사진 뉴스1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다시 자유롭게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하고, 국경을 넘고, 낯선 사람을 다시 신뢰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한 프로젝트"라며 국제 진단 데이터 플랫폼을 제안했다. 사진은 지난 3월 국회 정론관에서 타다금지법 관련 입장을 밝히는 모습. 사진 뉴스1

 
이재웅 쏘카 전 대표가 '위드 코로나(코로나19가 완전 종속되지 않고 지속됨)' 시대 자유로운 국제 교류를 위한 검역 앱을 만들자고 공개 제안했다. ‘재난기본소득’의 필요성을 처음으로 주장한 지 6개월 만에 꺼낸 정책 제안이다.  
 

'자유로운 해외 교류' 가능한 앱 

6일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 국가가 신뢰할 수 있는 백신ㆍ검역ㆍ진단 등의 개인 정보를 저장하는 앱을 만들어, 그걸로 입국 시 검증할 수 있게 하자”며 이를 민·관이 협력해 만들자고 제안했다. “백신 개발이나 검역·치료도 중요하지만, 국가 간 신뢰할 수 있는 검역 데이터 플랫폼이 있어야 자유로운 교류가 가능하다”는 것.
 
한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진단ㆍ방역 능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지만, 여전히 입국이 제한된 나라들이 있고, 허용되더라도 자가 격리를 거쳐야 한다. 그는 이를 검역 정보의 안전한 공유 및 확인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봤다. 개인의 접종·진단 정보를 건강 앱에 저장하고 출입국 절차 때 제시하면, 과도한 서류나 개인정보 제공 없이도 방역을 지킬 수 있다는 것. 이 전 대표는 이같은 취지로 글로벌 비영리 기구 커먼스 프로젝트(The Commons Project)가 추진 중인 글로벌 검역 플랫폼 커먼패스(Common Pass)를 소개했다. 커먼스프로젝트는 세계경제포럼(WEF)와 함께 커먼패스를 추진 중이다.
 
사진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쳐

사진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쳐

 

"방역과 사생활 보호 모두 가능" 

이전 대표는 인증만 거치면 개인의 접종·진단 정보를 특정 국가나 기업에 종속시키지 않고 각 개인이 관리하게 할 수 있다며, 방역과 사생활 보호를 둘 다 이룰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이를 통해 항공사와 여행사가 살아나고 검역 기관 업무도 덜 수 있다며, 민간·정부에서 커먼패스 프로젝트에 관심 있는 이들은 연락 달라며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공개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가 데이터뉴딜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현 정부의 시책과도 맞는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한 기술ㆍ플랫폼을 우리 기업과 엔지니어가 개발하면 의미 없는 데이터 라벨링보다 좋은 일자리 많이 생긴다”는 것.

 

'타다금지법' 이후 침묵 깨 

이날 발언은 5개월 만의 재개다. 이 전 대표는 지난 3월 타다 방식(기사 딸린 렌터카 호출) 영업을 금지한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쏘카 대표직을 사임했다. 통과 직후 국토교통부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법 통과로 타다가 더 많아진다’는 문구를 적어 홍보하자 ‘타다 기사들이 일자리를 잃었는데 정부가 국민을 조롱해도 됩니까’라며 페이스북에서 울분을 토한 뒤 침묵해 왔다. 

 
이재웅 대표는 벤처 창업가 중 드물게 사회적 목소리를 내 왔다.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하던 지난 2월 말에는 “경계에 있는 소상공인, 프리랜서, 비정규직, 학생, 실업자에게 재난기본소득 50만원을 지급해 달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쓰고 청와대 사이트에 직접 청원 글을 올렸다. 청원이 사회적 관심을 받고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정치권 호응이 이어지면서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현실화됐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