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접 대화하자"는 의협, 총리실 "복지부와 대화로 풀어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만나 간담회를 앞두고 명함을 교환하고 있다. 대전협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오는 7일 하루 집단휴진을 할 계획이다.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분만실, 투석실 등 필수진료 인력까지 모두 철수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오는 14일 집단휴진에 나선다. 대전협과 의협이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에 평일 진료가 멈추게 된다. 뉴스1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만나 간담회를 앞두고 명함을 교환하고 있다. 대전협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오는 7일 하루 집단휴진을 할 계획이다.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분만실, 투석실 등 필수진료 인력까지 모두 철수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오는 14일 집단휴진에 나선다. 대전협과 의협이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에 평일 진료가 멈추게 된다. 뉴스1

  
국무총리실이 의대 정원 확대 문제 등에 있어서 보건복지부 대신 협의에 나서 달라는 대한의사협회의 요청을 거절했다.  
 
총리실은 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의협의 ‘의료현안 관련 정책협의 요청’에 대해 “보건의료 현안은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이해관계 단체인 대한의사협회가 대화와 소통을 통해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며 “총리실에서도 복지부가 의협과 성실하게,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독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이 의료체계를 왜곡시킬 것이라며 7일 중환자실, 분만, 수술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의협 역시 오는 14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상태다. 
 
전날 복지부는 의협에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지만 의협은 거절했고, 복지부와 만나 대화하기로 한 일정을 취소하고 총리실에 직접 협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총리실은 “복지부도 의협과 대화를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 조속한 시일 내에 복지부와 의협이 협의체를 구성하여 국민적 관심이 큰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