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대 2개 교육연구팀 ‘4단계 BK21(두뇌한국21)’ 예비 선정

인천대학교가 석·박사급 인재를 지원하는 교육부 대형 정부사업인 4단계 BK21(두뇌한국21)에서 2개 교육연구팀이 예비 선정됐다. 해양학과의 ‘글로벌 블루카본 인재 양성 교육연구팀’과 동북아물류대학원의 ‘인공지능 및 디지털 플랫폼 기반 크로스보더 국제물류/유통 리더 양성 사업팀’이 선정됐으며 최종 선정 시 총 7년간 국비 3,214백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본 사업은 3단계 BK21 플러스 사업의 후속으로 2020년 9월부터 7년간 진행되며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여 연간 약 19,000명의 석・박사급 연구 인력을 양성한다. 선정된 사업단(팀)의 대학원생은 석사 월 70만원, 박사 월 130만원, 신진연구자 월 300만원을 지원 받는다.
 
인천대가 신청한 전국단위 미래인재양성분야 교육연구팀에는 총 80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되었다. 전체 사업에 93개 대학 총 695개 교육연구단, 364개 교육연구팀이 신청했으며, 그 중 68개 대학 386개 교육연구단, 176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되었고 예비선정 대학은 현장점검을 통해 10월 중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인천대 옥우석 연구처장은 “국립 인천대 출범 이후 지역밀착형 사회수요 기반의 연구체계 구축 및 인천대학만의 연구브랜드 정립과 초점있는 연구특성화를 추진한 성과를 바탕으로 이번 BK21사업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자평하며 “인천대는 앞으로도 사회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사회 및 국가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