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월세 시장 안정시킨다더니…올들어 전셋값 가장 많이 올랐다

이달 첫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한국감정원

이달 첫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한국감정원

전‧월세 상한제(5%)와 계약갱신청구권(2+2년)이 시행된 후 아파트 전셋값이 오히려 더 올랐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첫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7% 올라 전주(0.14%)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올해 들어 상승률이 가장 높다. 수도권도 0.22% 올라 전주(0.18%)보다 상승세가 가팔라졌다. 서초구(0.28%)는 전주보다 0.10%포인트 급등했다. 송파구(0.30%)와 강남구(0.30%)도 전주보다 각각 0.08%포인트, 0.06%포인트 뛰었다. 
 
강북권도 전셋값 상승 폭이 가파르긴 마찬가지다. 중랑구(0.07→0.15%) 강북구(0.07→0.14%), 노원구(0.09→0.12%)가 많이 올랐다. 동작구(0.19→0.27%), 성동구(0.21→0.23%)도 상승 폭이 크다.  
 
전셋값 상승 폭이 커진 데는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물건이 줄어든 영향이 크다. 이미 지난달부터 입법이 예고되면서 전세거래가 확 줄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6304건으로,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다.  
 
계약갱신청구권으로 재계약이 늘면서 시장에 나오는 전세물건이 감소한 영향이 크다. 세입자가 요구하면 2년 더 계약을 연장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집주인의 요구로 전세를 반전세(전세+월세)나 월세로 바꾸면서 전세물건이 씨가 마르고 있다.  
  

아파트값 상승세 여전…거래 줄어

 

아파트값도 여전히 오르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0.04%, 수도권은 0.12% 상승했다. 강북구(0.05%), 도봉구(0.04%), 노원구(0.04%)는 6억~9억원 미만 중저가 단지를 중심으로 몸값이 올랐다. 강남구(0.02%), 서초구(0.02%), 송파구(0.02%), 양천구(0.05%)도 상승했다. 이덕진 한국감정원 차장은 “7‧10대책으로 보유세 부담이 늘면서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강남권과 양천구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소폭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아파트 매매도 얼어가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588건으로, 전달의 48% 수준에 불과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6% 줄었다. 계약갱신청구권 영향이 크다. 김찬경 공인중개사는 “최대 4년까지 거주하는 세입자를 끼고 집을 사두려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나”고 말했다. 서울 잠실‧대치‧청담‧용산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사정이 더 좋지 않다. 실거주 목적으로만 거래할 수 있어서 직접 이사할 사람에게만 팔 수 있어서다.  
 
여파는 아파트 경매시장까지 번지고 있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37.4%로 전달보다 3.8%포인트 감소했다. 낙찰가율도 1.4%포인트 하락한 95.9%를 기록했다. 오명원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6‧17대책과 7‧10대책 이후 입법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면서 규제 강화가 현실화하자 경매장을 찾는 발길도 뚝 끊겼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