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윤석열 찍어내기에 한상혁 이름까지…낱낱이 파헤쳐야"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도의회 제공=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도의회 제공=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상혁(59·사법연수원 30기) 방송통신위원장의 소위 ‘권언유착’ 연루 의혹에 대해 “도대체 어디까지 가는 거냐”며 국회가 특검·국정조사 논의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 한동훈 검사장 찍어내기 작전에 누구누구가 참여한 거냐. 급기야 방통위원장 이름까지 나왔다”면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 특임검사 혹은 국정조사나 특검(특별검사)에 대한 논의가 당장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믿기 힘든 의혹이 하나 더 터져 나왔다. 이 작전을 한 위원장을 이미 알고 있었고 이 ‘작전’에 비판적인 변호사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그간에도 한 위원장을 둘러싼 잡음이 많았지만 이건 다른 이야기다. 방통위원장이 작전의 공모자 혹은 실행자라니”라며 경악을 표했다.
 
앞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출신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입시비리 의혹이 불거진 뒤 현 정부 정책을 비판해 온 권경애(55·사법연수원 33기) 변호사는 정부 고위 인사가 채널A 기자-한동훈 검사장 유착 의혹을 MBC 보도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권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도 했다.
 
권 변호사가 언급한 인물은 한 위원장으로 추정됐다. MBC가 채널A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의 유착 의혹을 처음 보도한 건 3월 31일이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같은 날 “결국 이 ‘공작’에 한상혁 방통위원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간부까지 가담했다는 얘기”라며 “그리고 거기에 MBC가 동원되고, KBS가 이용됐다. 특히 MBC의 경우 이 공작을 위해 매우 치밀한 함정취재의 계획까지 세웠다”고 비판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원 지사는 또 “중앙지검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조차 이른바 검언유착의 근거가 드러나지 않았다”며 “위법한 압수수색, 현직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의 물리력 행사, 감청 논란 그리고 수사팀 평검사들의 반대 의견 묵살 등 온갖 무리수가 무소용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례적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 정도면 최소한 사과라도 해야 한다.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정진웅 형사1부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권언유착’ 의혹을 수사해야 한다. 금융사기로 수감 중인 범죄자-사기 전과의 브로커-언론-여권 정치인이 4각 공모를 통해 윤 총장과 한 검사장을 옥죄기 위한 작전을 기획해 실행한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썼다. ‘권언유착’ 의혹은 공영방송사들과 여권 인사들 사이의 유착 의혹을 지칭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