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정석·거미, 결혼 2년 만에 득녀…“산모·아이 모두 건강”

거미, 조정석 부부.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거미, 조정석 부부.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조정석ㆍ거미 부부가 결혼 2년 만에 소중한 딸을 얻었다.
 
6일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조정석, 가수 거미에게 새로운 가족이 탄생했다”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거미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거미가 이날 오전 서울 모처 병원에서 첫 딸을 출산했다”며 “조정석과 거미에게 새로운 가족이 탄생했고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는 소식을 전해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과 가족들은 첫아기 탄생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며 “그간 많은 분의 응원과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새로운 가족이 탄생한 두 사람 가정에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정석과 거미는 5년간의 열애를 마치고 2018년 10월 부부가 됐다. 임신 7주 차이던 지난 1월 6일 팬들에게 소식을 알리면서 많은 축하를 받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