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이섬이 잠겼다…폭우에 소양강댐 방류 탓 "20년만에 처음"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방류로 인해 한국 대표 관광지인 '남이섬'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남이나루' 선착장의 모습. [사진 남이섬]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방류로 인해 한국 대표 관광지인 '남이섬'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남이나루' 선착장의 모습. [사진 남이섬]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방류로 한국의 대표 관광지인 남이섬이 잠겼다. 강원도 춘천, 북한강 상류에 자리한 남이섬은 관광객 안전을 위해 5일 배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남이섬이 태풍 피해를 입은 적은 있지만 이렇게 오랜 기간 집중호우가 이어진 적은 없었다. 집중호우가 시작된 7월 31일부터 6일 오전까지 남이섬에는 550㎜가 넘는 비가 내렸다. 5일 소양강댐 방류를 시작한 데다 산에서 내려오는 계곡물이 북한강으로 유입하면서 수위가 빠른 속도로 높아져 피해가 더 커졌다. 남이섬 전명준 대표는 “섬에서도 저지대인 선착장 주변과 강변 산책로는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찼다”며 “이번처럼 큰 비 피해는 20년 이내에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남이섬은 침수된 일부 시설이 오작동을 일으키고 있고 부유물도 계속 떠밀려 오고 있어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 대표는 “소양강댐 방류량이 줄고 북한강 수위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주말이면 정상 운영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피해를 본 시설을 신속히 복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북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남이섬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강변산책로가 완전히 침수된 모습. [사진 남이섬]

북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남이섬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강변산책로가 완전히 침수된 모습. [사진 남이섬]

경기도 가평군에 자리한 선착장. 남이섬 가는 배가 뜨는 곳이다. 진입을 통제하기 위해 줄을 쳤다. [사진 남이섬]

경기도 가평군에 자리한 선착장. 남이섬 가는 배가 뜨는 곳이다. 진입을 통제하기 위해 줄을 쳤다. [사진 남이섬]

5일 밤, 수위가 높아진 선착장을 살피는 남이섬 직원의 모습. [사진 남이섬]

5일 밤, 수위가 높아진 선착장을 살피는 남이섬 직원의 모습. [사진 남이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