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광재, ‘절름발이’ 표현 사과 “오류 발견 못해 깊이 반성”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자신의 국회 상임위원회 발언 중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문제와 그분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정책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쏟겠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아울러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지적을 받기 전에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한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제부총리가 금융 부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장애인에 대한 비하·혐오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