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우리 물 나눠줘야 하나”…‘낙동강물싸움’에 안동까지 반발

경북 안동시 임하댐 전경. 안동시

경북 안동시 임하댐 전경. 안동시

“왜 대구 취수장 용역에 안동이 언급되나?”
대구시를 비롯한 낙동강 유역 지자체의 취수원 다변화 용역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경북 안동시가 임하댐 취수 계획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구시민들의 먹는 물을 둘러싼 ‘취수원 갈등’은 지금까지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 사이의 문제였지만 환경부의 용역이 진행되면서 안동까지 휘말리게 된 모양새다.

대구 취수원 둘러싸고 기존 대구·구미 갈등에서
취수원 관련 용역에 임하댐 거론되자 안동 반발
“갈수기엔 하천 유지수로도 부족…취수원 불가”

 
 대구시는 최근 환경부의 취수원 다변화 용역을 언급하면서 “특정 지역에서 전량을 취수하는 기존 대안과 달리 모든 자치단체가 고루 편익을 누릴 수 있고 지역 간 갈등을 극복하는 유역 상생의 물관리 방안 마련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기존에 거론됐던 구미 해평취수장 외에 안동 임하댐까지 대구 취수원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의미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안전한 취수원 확보와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안전한 취수원 확보와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실제 5일 발표된 환경부의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보고자료에 따르면 대구 취수원 다변화 대안으로 ①해평취수장+대구 매곡·문산정수장(초고도정수 처리) ②임하댐+매곡·문산정수장 ③매곡·문산정수장 주변 강변여과수 개발+초고도정수 처리가 제시됐다. 이 가운데 강변여과수 개발은 대구시가 일찌감치 거부했다. 지하수 수위 하락과 수질 미검증이 주된 이유다.
 
 안동시는 지난 4일 보도자료를 낸 데 이어 6일 권영세 안동시장이 기자회견까지 열며 이에 반발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갈수기에는 낙동강 하천 유지수로도 부족한 상황에서 다시 임하댐 물 30만t을 댐 도수로를 통해 대구로 흘려보낸다면 하류 지역 하천 오염을 가중한다”라면서 “필요할 때마다 댐 본류에서 수도관을 꼽아 빼가듯 하는 것이 과연 하천 유지관리 정책에 맞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하댐이 취수원 이전지에 포함되면 장기적으로 상수원보호구역 확대와 이에 따른 개발제한은 물론 지역 주민 정신적·재산적 피해는 불 보듯 뻔한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동시의회도 임하댐 취수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냈다. 안동시의회는 “환경부가 지난해 4월 대구 취수원 이전 갈등을 풀기 위해 연구용역을 위한 기관 간 업무협의를 했을 때도 안동시는 참여할 기회조차 배제한 채 실무적 대안으로서 안동을 포함해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 보고회를 찾아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 보고회를 찾아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환경부) 용역 결과에 따라 낙동강의 합리적 물 배분을 위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서 확보 가능한 수량을 취수하고 부족한 필요수량은 현재의 취수장에서 취수해 보다 강화된 고도 정수처리 공법을 통해 한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시민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난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환경부가 열기로 했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 보고회는 관련 지자체 주민과 환경단체 반발로 무산됐다.  
 
안동=김정석·김윤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