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정보 지울때까지…" 트위터, 트럼프 계정 아예 막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SNS) 정치'에 제동이 걸렸다. 반복되는 '가짜 뉴스' 논란에 트위터가 아예 계정 사용을 중단시키기로 하면서다.  
현지시간 5일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학교 문을 다시 여는 것과 관련해 "어린이들은 코로나19에 거의 면역력이 있다"는 발언을 했다. 이 내용을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모두 올렸는데 각각 숨김, 삭제 조치를 당했다.

현지시간 5일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학교 문을 다시 여는 것과 관련해 "어린이들은 코로나19에 거의 면역력이 있다"는 발언을 했다. 이 내용을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모두 올렸는데 각각 숨김, 삭제 조치를 당했다.

워싱턴포스트 등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코로나19와 관련한 잘못된 정보를 담은 트윗을 지우라고 요청했으며 그렇게 할 때까지 트위터를 사용하지 못하게 막기로 했다고 전했다. 

"어린이는 코로나19에 면역력 있다" 주장
페북 "해로운 정보이므로 삭제 조치"
트위터 "스스로 삭제할 때까지 이용 금지"

이전에도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리트윗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올렸을 경우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경고 문구를 걸어 왔다.  
최근 '우편 투표'에 대해 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트윗에도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딱지를 붙였는데, 이번엔 아예 트위터를 못 쓰게 할 수도 있다며 엄포를 놓은 것이다.   
트위터가 지우라는 요청을 한 것은 "어린이들이 코로나19에 거의 면역력이 있다"고 발언한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 영상이다.  
트위터 측은 "(트럼프 대통령측이) 잘못된 정보에 대한 사이트 규정을 어겼다"며 해당 트윗을 숨겨버렸다. 그러면서 스스로 지울 때까지 현재 계정으로는 더는 트위터를 사용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이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5일(현지시간) 트위터가 숨김 조치 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클릭해서 들어가면 '이 트윗은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는 문구로 이어진다.

5일(현지시간) 트위터가 숨김 조치 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클릭해서 들어가면 '이 트윗은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는 문구로 이어진다.

그간 잠잠하던 페이스북도 가세했다. 이날 페이스북은 같은 폭스뉴스의 인터뷰 내용을 올린 트럼프 대통령의 포스트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앤디 스톤 대변인은 "이 비디오에는 특정 집단 사람들이 코로나19에 면역력이 있다는 잘못된 주장을 담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19 관련 해로운 정보에 대한 우리 사이트의 정책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포스트에 대해 페이스북이 이런 조처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트위터와 달리 가짜 뉴스 논란에 별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회사 안팎에서 비난이 일었던 영향으로 보인다. 디즈니와 버라이즌 등 1000개 이상의 기업이 광고하지 않겠다고 나선 한편, 각 주 법무장관들도 페이스북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선거캠프 측은 아직 이런 조치들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정치 프레임을 만들거나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응하는 무기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활발히 사용해 왔다. 특히 뉴욕타임스·워싱턴포스트·CNN 등 '주류 미디어(Mainstream media)'를 '변변찮은 미디어(Lame stream media)'라고 조롱하며 비판적인 보도에 소셜미디어로 맞대응해왔다.  
11월 대선을 10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소셜미디어들의 이런 적극적인 대응이 트럼프 대통령에겐 또 다른 위기가 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