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통합당 지지 0.8%P차…8·4대책 다음날엔 통합당이 앞서 [리얼미터]

리얼미터

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1%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 특히 여당이 부동산 입법을 마무리하고 정부가 8·4대책을 발표한 다음날인 지난 5일엔 통합당(36.0%)이 민주당(34.3%)을 1.7%포인트 앞섰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5.6%, 통합당은 34.8%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7%포인트 떨어졌고, 통합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1%포인트가 올랐다. 지지율 격차는 0.8%포인트로 오차 범위 이내다.
 
통합당의 지지율 34.8%는 창당 이래 최고치이며,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는 창당 이래 최소다. 이전 최소 격차는 4월 3주차 조사에서 기록한 4.3%포인트였다.
 
양당의 지지율 변화에는 부동산값 폭등에 따른 정부·여당 책임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입법 과정에서 불거진 ‘입법 독주’ 논란,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 등도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조사 때보다 1.9%포인트 하락한 44.5%였다. 부정 평가는 2.2%포인트 오른 51.6%였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차이는 7.1%포인트로 오차 범위 밖이었다.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2.5%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