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중 미 대사관 중고품 경매에 중국 네티즌, “쓰레기 정리하나” 비아냥

미·중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일 주중 미 대사관이 중고품 경매를 시행하자 중국 사회 일각에서 혹시 “단교를 앞둔 행동 아니냐”, “중·미가 마침내 디커플링(탈동조화)으로 가는 것인가” 등 각종 추측이 나오고 있다.
  

베이징주재 미 대사관, 경매 실시
최근 철수한 청두 총영사관 물품 소문
경매 현장엔 구식 물건만 가득
냉장고 80개 한번에 사라는 요구도
일부 네티즌은 "단교로 가려나"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중고품 경매를 시행하자 중국 온라인에선 ‘폐점으로 인한 특가 판매’를 뜻하는 글이 돌며 미국이 중국에서 철수하기에 앞서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중국 웨이보 캡처]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중고품 경매를 시행하자 중국 온라인에선 ‘폐점으로 인한 특가 판매’를 뜻하는 글이 돌며 미국이 중국에서 철수하기에 앞서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중국 웨이보 캡처]

 
주중 미 대사관 총무처는 지난 3일 밤 베이징 순이(順義)에 위치한 미 대사관 창고에서 중고품 경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경매 시간은 4일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 사이. 경매가 시작되기 불과 몇 시간 전에야 경매 사실을 알린 것이다.
 
그러자 지난달 27일 문을 닫은 청두(成都)주재 미 총영사관의 물품이 대거 경매로 나올 것이란 소문이 돌았다. 또 미 대사관 측이 중국에서 매년 경매를 시행하고 있지만 이번엔 지난 3년 이래 가장 규모가 큰 경매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퍼졌다.
 
지난 4일 중국 베이징 순이 지역에 위치한 미 대사관 화물 창고에서 미 대사관 중고품 경매가 실시됐다. 최근 미중 관계가 악화하며 실제 물건을 사러 온 사람보다 분위기를 살피러 온 사람이 더 많았다는 말을 나왔다.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지난 4일 중국 베이징 순이 지역에 위치한 미 대사관 화물 창고에서 미 대사관 중고품 경매가 실시됐다. 최근 미중 관계가 악화하며 실제 물건을 사러 온 사람보다 분위기를 살피러 온 사람이 더 많았다는 말을 나왔다.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이에 4일 오전 적지 않은 중국인이 경매가 열린 순이 지역에 있는 미 대사관 창고를 찾았지만, 반응은 시큰둥한 편이었다고 중국경제주간(中國經濟周刊) 등 중국 언론이 5일 전했다.
 
우선 청두에서 철수한 미 총영사관 물품은 없었다. 또 미 대사관이 ‘껌값 바겐세일’이라고 선전했지만, 현장을 다녀온 한 중국인은 “전부 구식 물건에 사진도 찍을 수 없고 물건을 무더기로 사야 하는 형편”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실시한 중고품 경매엔 품질도 보증이 안 되는 구식 물건이 주로 나왔다는 평을 듣고 있다. 사진은 2018년 런던주재 미 대사관이 실시한 경매에 나온 중고 복사기.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실시한 중고품 경매엔 품질도 보증이 안 되는 구식 물건이 주로 나왔다는 평을 듣고 있다. 사진은 2018년 런던주재 미 대사관이 실시한 경매에 나온 중고 복사기.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냉장고 80개와 캐비닛 40개를 한꺼번에 사라고 하는데 누가 그렇게 하겠냐”는 것이었다. 물건을 보러 갔던 또 다른 중국인은 “구식 컴퓨터를 내놓고 사용이 가능한지 여부도 알려주지 않는데 어떻게 사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미 대사관은 주택 가구와 사무용품, 전기제품, 컴퓨터와 기타 파손 물품을 경매에 내놓았는데 품질은 보증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경매 결과는 7일 이메일을 통해 알릴 예정이고, 한번 팔린 물건은 반품은 안 되며 운송비는 자비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 사회에서 "단교를 앞둔 행동" 운운 이야기가 나오자 5일 저녁 "대사관의 정상적 활동"이라는 입장을 다시 밝히기도 했다.
 
4일 베이징에서 실시된 미 대사관 중고품 경매는 사진 촬영을 불허했고 물건의 품질도 보증하지 않아 중국인들로부터 불만이 터져 나왔다. 사진은 2018년 런던주재 미 대사관이 실시한 경매 때 나온 물건.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4일 베이징에서 실시된 미 대사관 중고품 경매는 사진 촬영을 불허했고 물건의 품질도 보증하지 않아 중국인들로부터 불만이 터져 나왔다. 사진은 2018년 런던주재 미 대사관이 실시한 경매 때 나온 물건. [중국경제주간망 캡처]

 
이에 중국 네티즌 사이에선 “이게 무슨 경매냐. 경매라는 이름을 빌려 휴지나 스탠드, 망가진 청소기 등 필요 없는 쓰레기를 처리하려는 게 아니냐”고 비난이 나오고 있다고 중국경제주간은 보도했다.
 
한편 홍콩 명보(明報)는 5일 경매에 특별한 물건이 나온 건 아니지만 최근 미·중 분위기를 살피기 위해 예년의 몇 배는 되는 많은 중국인이 순이 지역의 경매 현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일부 중국인은 철수한 청두 총영사관 물품을 구입해 '역사적 기념품'으로 삼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실시한 중고품 경매 현장엔 이번 경매가 지난 3년 이래 규모가 가장 크고 또 지난달 청두에서 철수한 미 총영사관 물품이 나올 것이란 소문이 돌며 많은 중국인의 관심을 모았다. [중국 웨이보 캡처]

주중 미 대사관이 4일 실시한 중고품 경매 현장엔 이번 경매가 지난 3년 이래 규모가 가장 크고 또 지난달 청두에서 철수한 미 총영사관 물품이 나올 것이란 소문이 돌며 많은 중국인의 관심을 모았다. [중국 웨이보 캡처]

 
해외에 나가 있는 미 대사관이 경매를 시행하는 건 자주 있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처음은 아니다. 2018년엔 런던주재 미 대사관이 경매를 시행했으며 당시 볼보 자동차가 가장 큰 인기였다고 한다. 미 대사관은 경매로 얻은 이익을 국고에 귀속시킨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