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약 꿈꾸는 전인지 "성적 욕심 있지만, 그보다 감각 꾸준히 올리겠다"

전인지. [AFP=연합뉴스]

전인지. [AFP=연합뉴스]

 
 전인지(26)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긴 휴식기를 지낸 만큼, 차분하게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단 의지를 드러냈다.

LPGA 마라톤 클래식 출전

 
전인지는 6일 밤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 나선다. 올 시즌 전인지는 3개 대회에 나서 아직 톱10에 든 적이 없었다. 시즌 재개 후 처음 치른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선 공동 67위에 그쳤다.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4위에 올랐지만, 미국 본토에서 열린 대회에서 톱10에 든 건 지난해 7월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 공동 6위가 마지막이었다. 이 대회가 2인 1조로 치른 대회여서, 혼자 치른 대회로 따진다면, 2018년 8월 숍라이트 LPGA 클래식(공동 10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마라톤 클래식을 앞두고 LPGA 인터뷰를 가진 전인지는 "지난 주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을 통해 오랜만에 LPGA 투어 대회에 나섰다. 느낌이 다른 점들도 많았고, 내가 적응이 잘 안 됐던 부분도 있었다. 이번 마라톤 클래식에서는 그런 부분들을 보완해서 하고 있다. 두번째 대회이다 보니 꾸준한 마음가짐으로 해나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을 3주 앞두고 미국에서 훈련을 하기 시작했다던 그는 "대회를 한 번 치렀기 때문에 대회 감각이 올라왔다고 얘기하긴 어렵다. 계속 해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해봐야 하겠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긴 휴식기를 갖고 있다가 다시 와서 대회를 하는 만큼, 나도 바로 좋은 성적을 냈으면 하는 욕심도 있지만 차츰차츰 계속해서 올라갈 수 있도록 끌어올려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침체된 상황을 조급하게 생각하진 않겠다는 의미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이번 대회도 치를 예정"이라고 한 전인지는 "메이저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이 감을 끌어올리려고 하는 것 같은데, 그런 부분에 중점을 두고 이번 대회에서도 한타 한타 매 순간 최선을 다해서 플레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엔 전인지를 비롯해, 박희영, 양희영, 전지원, 손유정 등 한국 선수 9명이 출전한다. 해외 선수 중에선 세계 2위로 올라선 대니엘 강(미국)을 비롯해 넬리 코다(미국), 렉시 톰슨(미국), 이민지(호주) 등이 나선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