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주 시내버스,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잠겨…버스기사 등 5명 구조

6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두포리 일대가 갑자기 불어난 강물로 침수돼 파주와 고양을 오가는 92번 버스가 잠겨 있다. 연합뉴스

6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두포리 일대가 갑자기 불어난 강물로 침수돼 파주와 고양을 오가는 92번 버스가 잠겨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파평면의 한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가 빗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구조 대원은 버스 기사와 승객 등 총 5명을 구조했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버스는 침수된 도로를 운행하던 중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봉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파주 등 접경지역에서는 북한의 황강댐 방류 영향과 함께 큰 비가 내리면서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했다. 파주에서는 전날 오후 3시부터 침수 우려 지역인 파평면 율곡리와 적성면 두지리 일부 주민들이 인근 중·고등학교로 대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