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스닥 장중 1만1000 돌파 역대 최고치…다우 상승 마감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 증시는 5일(현지시간) 경기 부양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나스닥지수는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날 대비 373.05포인트(1.39%) 오른 2만7201.52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3327.77로 마감해 전날보다 21.26포인트(0.64%) 올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23포인트(0.52%) 오른 1만998.40에 폐장했다. 나스닥 지수는 장중 한때 사상 처음으로 1만10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나스닥은 올해 들어 22.58% 올랐다.
 
미국 고용 상황에 대한 우려는 여전했지만, 주요 경제 지표와 미국의 부양책 협상, 기업 실적 및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에 힘입어 투자 심리가 유지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백악관은 주 400달러 규모의 추가 실업수당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이 진전 기미를 보인 것이 증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에서는 항공사의 고용 유지를 위해 250억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신규 부양책에 포함해야 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 소식에 아메리칸 항공 주가가 9.5% 급등하기도 했다.
 
또 미국 제약사들이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돌입한 상황에서 존슨앤드존슨도 이날 미국 정부와 10억 달러 규모의 백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기업별로 보면 월트디즈니가 양호한 실적을 보이며 8.8%가량 급등했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97% 올랐고, 금융주는 1.46% 상승했다. 기술주는 0.35% 올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